Loading
우경 포스터 ( poster)
우경
한국 | 장편 | 70분 | 다큐멘터리,드라마 |
감독 : 김응수 (KIM Eung-su)
평점 : 10 /9
우연히 우경을 만났다. 우경은 망가진 내 몸을 고쳐주는 안마사였다.
 남이 내 몸을 만져주는 것이 어색했다.
 마지막으로 나의 더러운 발을 맨손으로 정성스럽게 만질 때는 미안한 느낌이 들었다.
 그는 발이 의미하는 편견을 모르는 것 같았다.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아무도 내 더러운 발을 그렇게 대하지는 않았다.
 이 장면은 우경에 대한 내 마음가짐을 바꾸는 계기가 되었다.
 그는 나를 존중하고, 내가 건강하기를 바랐다. 나도 다른 시각으로 그를 바라보기 시작했다.
 그의 영화를 만들고 싶었다. 그러나 내 욕망이 부질없다는 것을 깨닫는데 오랜 시간이 걸리지는 않았다.
 그의 얼굴을 찍을 수도, 조명을 밝힐 수도, 그의 시점 쇼트를 찍을 수도, 그의 행동을 이해할 수도 없었다.
 당혹스러움 그 자체였다. 그의 얼굴을 찍어도 실례가 되지 않는 것인지, 그가 무슨 생각을 하는지,
 어둠 속에서 어떻게 보는지, 무엇을 듣는지, 정말 나처럼 풍경을 느끼는지, 슬픈 것인지 기쁜 것인지,
 지금 속으로 무엇을 원하는지, 나로서는 도무지 알 수 없는 영역이었기 때문이다.
 그저 어둠 속에서 그의 뒷모습을 수동적으로 찍을 수밖에 없었다.
 그래서 이 영화를 감독으로서 아무 것도 할 수 없었던 곤궁의 영화라고 부르고 싶다.
 그러나 그 곤궁함 때문에 더 풍요로운 것인지도 모르겠다.
 그의 삶이 펼쳐진다. 동정할 것도, 특이할 것도 없는. 그는 커피를 내려 마시고,
 밥을 하고, 전화를 걸고, 책을 읽고, 길을 걷고, 안마를 하고, 여행을 하며 풍경을 본다.

사진 갤러리가 아직 준비되지 않았습니다.

Uploading Files